지창욱, 잘생김과 숨박꼭질 중 [뉴스엔TV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