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역 후 첫 공식석상 '임시완' 완벽한 비주얼 과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