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제33회 골든디스크] 세븐틴 '어쩌나 + 박수 + 숨이 차'♪